비공식 안보회의체 ‘쿼드(Quad)’를 구성하고 있는 미국, 일본, 인도, 호주의 정상이 24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대면 회의를 가진 뒤 북한을 향해 도발을 삼가고 실질적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에 따라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재확인하며 또한 일본인 납북자 문제의 즉각적 해결 필요성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북한을 향한 실질적 대화를 촉구하는 문구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일본인 납북자 문제의 거론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이 각각 주장했을 것으로 보인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