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한 코로나19가 나올 것이라 생각하지 않아"
세라 길버트 영국 옥스퍼드대학 교수/사진=CNN

세라 길버트 영국 옥스퍼드대학 교수/사진=CNN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공동개발자인 세라 길버트 영국 옥스퍼드대학 교수가 더 치명적인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가 확산할 가능성은 없다고 예측했다.

22일(현지 시간) 영국 텔레그래프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날 영국 왕립의학회 웨비나에서 길버트 교수는 "바이러스들이 점차 면역력이 높아지는 개체군을 통해 퍼지면서 치명률이 점점 떨어지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길버트 교수는 "바이러스가 스파이크 단백질을 너무 많이 바꾸면 수용체와 상호작용이 안 돼 인체 침입이 안 된다"면서 "더 독한 코로나19가 나올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길버트 교수는 코로나19가 결국 보통 감기와 호흡기 감염을 일으키는 다른 계절성 코로나 바이러스와 비슷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우리는 바이러스가 점차 유전적 변화를 겪는 경향을 목격해왔고, 다른 모든 계절성 코로나 바이러스들이 그렇듯 인구 사이에 점진적인 면역이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길버트 교수에 따르면 현재 4종의 인간 코로나 바이러스가 수십 년 동안 떠돌고 있지만, 사람들은 이에 대해 인지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마지막으로 "코로나 바이러스도 결국 다른 바이러스들처럼 될 것"이라면서 "관건은 거기에 도달하기까지 얼마나 오랜 시간이 걸릴지와 그동안 코로나19 를 관리하기 위해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할지"라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