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슈레퍼 페이스북 최고기술책임자(CTO)가 내년에 자리에서 물러난다.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슈레퍼 CTO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퇴임 사실을 밝혔다. 그는 "페이스북에서 13년을 보낸 뒤 CTO에서 물러난다"며 "성공적인 리더십 교체가 이뤄지도록 최대한 오래 머물 것"이라고 썼다.

2008년 페이스북에 엔지니어링 부사장으로 합류해 2013년부터 CTO 직을 맡아 온 슈레퍼는 퇴임 후 시간제 근무직인 선임연구원으로 일하게 된다. 그의 자리는 2022년부터 앤드루 보즈워스가 대체한다. 보즈워스는 현재 페이스북의 하드웨어 사업부 책임자로 일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에서 근무했던 그는 페이스북의 AR(증강현실), VR(가상현실) 조직을 만들기도 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보즈워스가 CTO로서 증강·가상현실과 메타버스를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슈레퍼 CTO의 퇴임은 페이스북이 자사 문제점을 묵살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던 도중 결정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페이스북이 자회사인 인스타그램이 10대들의 정신건강을 해치고 있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으면서도 묵인했고, 백신 음모론을 방조했다며 페이스북과 관련된 논란을 잇따라 전했다. 또 멕시코 마약 카르텔이 암살범 등을 고용하기 위해 페이스북을 악용했다는 보도도 있었다.

하지만 NYT에 따르면 페이스북의 전(前) 직원들은 슈레퍼 CTO의 퇴임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그가 소통에 능숙한 임원 중 한 명이었기 때문이다. 페이스북 직원들 사이에서 슈레퍼 CTO의 별명은 '이성의 목소리'였다. 직원들과 정기적인 대화로 이들의 불만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페이스북 서비스의 개선을 이끈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보즈워스는 두 차례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그는 2016년에 플랫폼 기업이 초래할 결과와 상관없이 어떠한 대가를 치르더라도 성장을 우선시해야 한다는 내부 메모를 작성해 논란이 됐다. 2020년엔 정치인들과 관련된 사실확인 조치에 거절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내무 메모가 공개되자 보즈워스는 "나의 실제 신념을 반영하지 않으며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주연 기자 grumpy_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