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유엔 총회서 청년들에 희망 메시지 전해
"로스트 아닌 웰컴 제너레이션"
백신 접종 독려에 WHO 사무총장 감사 인사
그룹 방탄소년단이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SDG 모멘트' 개회식에서 연설에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이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SDG 모멘트' 개회식에서 연설에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유엔 총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독려한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향해 고마움을 표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21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방탄소년단 멤버 7명의 이름을 언급하며 "당신의 차례가 됐을 때 백신을 접종하는 것은 정말 옳은 선택"이라고 적었다.

이어 "다른 사람들이 백신을 맞도록 격려하는 데 여러분의 목소리를 내주고, 이 팬데믹을 끝내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여러분의 역할을 해준 것에 감사하다"고 방탄소년단을 향해 고마움을 표했다.

앞서 유니세프 또한 지난 21일 트위터를 통해 "중요한 메시지를 전해준 방탄소년단에 고맙다"면서 "당신은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는가? BTS는 백신 접종을 했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20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 회의(SDG 모멘트) 행사에 '미래 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 사절' 자격으로 참석해 전 세계 청년 대표로서 연단에 섰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멤버들은 코로나19 팬데믹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청년들을 향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RM은 "지금의 10대, 20대에 대해 길을 잃게 됐다는 의미에서 '코로나 로스트 제너레이션'으로 부르기도 한다"며 "하지만 어른들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길을 잃었다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민은 공부를 하거나 운동을 하는 청년들의 모습을 소개하며 "길을 잃었다기보다는 새로 용기를 내고 도전 중인 모습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진은 "'로스트 제너레이션'이 아니라 '웰컴 제너레이션'이라는 이름이 더 어울리는 것 같다. 변화에 겁먹기보다는 '웰컴'이라고 말하면서 앞으로 걸어 나가는 세대"라고 말했다.

특히 이날 방탄소년단은 멤버 전원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면서 백신 접종을 간접적으로 독려했다. 제이홉은 "저희 7명 모두 백신을 맞았다"고 운을 뗐고, RM은 "백신 접종은 저희를 기다리는 팬들을 만나기 위해, 그리고 이 자리에 오기 위해 끊어야 하는 티켓 같은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뷔는 "다시 얼굴을 마주할 날도 머지 않았다"며 "그때까지 모두 긍정적인 에너지로 일상을 채워가자"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외신들은 유엔 공식 유튜브 계정 등을 통해 생중계된 행사를 약 100만 명이 실시간으로 지켜봤다고 보도했다. 유엔 공식 유튜브 계정에서만 98만 명 이상이 시청했고, 다른 채널로 본 네티즌도 수만 명에 이른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방탄소년단이 유엔본부를 무대로 펼친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공연 영상은 유엔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지 하루 만에 조회수 1000만 회를 훌쩍 넘기기도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