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채 투자 관련 본인 논란에는 "이해충돌 여지 없어"
연준 디지털화폐 "아직 결정 안돼…출시 여부 연구 진행중"
연준 고위직들의 부적절 투자 논란에 파월 "윤리규정 개정"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고위직 인사들이 부적절한 투자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제롬 파월 의장이 윤리규정 개정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22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연준 인사들의 투자에 관한 현재 규정이 "틀림없이 부적절해 보인다"면서 "우리는 관련 규정을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공개된 자료들에 따르면 로버트 캐플런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와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가 지난해 주식과 부동산 등에 거액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일었다.

연준이 코로나19의 경제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시장에 막대한 유동성 공급에 나선 상황에서 통화 정책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이들 총재가 개별 주식 또는 선물, 부동산투자신탁 등을 사들여 보유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해 파월 의장은 "우리의 임무를 효과적으로 수행하려면 미국인들의 신뢰가 필수적이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 "그래서 연준 관리들에게 허용 가능한 금융 자산과 투자 활동에 관한 윤리 규정의 종합적인 검토를 지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지금은 연준에 있어 중요한 시기"라면서 "우리는 더 잘할 필요가 있고 그렇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캐플런 총재와 로젠그렌 총재 외에 파월 의장도 인덱스펀드와 지방채에 거액을 투자한 사실로 논란에 휘말린 상태다.

연준이 지난해 경제 부양을 위해 사상 처음으로 지방채를 매입한 사실과 맞물려 비판의 화살을 피해 가지 못한 것이다.

그러나 파월 의장은 이날 회견에서 "지방채는 항상 연준 관리들이 투자하기에 안전한 상품으로 인식돼 왔다"며 자신의 지방채 보유는 정부윤리청 조사 결과 이해충돌 여지가 없는 것으로 판단됐다고 전했다.

또 파월 의장은 연준이 디지털 화폐 출시 여부와 구체적인 형태에 대해 여전히 평가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회견에서 "아직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에 대한 결정은 내려지지 않았다"면서 "연준의 자체 디지털화폐를 도입할지 여부에 대한 연구를 진행 중이며, 곧 그 문제에 관한 보고서를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