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兆에…"친환경 사업 확대"
글로벌 정유업체들이 친환경 기업으로 변신하기 위해 석유자산 매각에 속도를 내고 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증시에 상장된 로열더치셸은 미국 텍사스 유전 시추권을 보유한 자회사를 매각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로열더치셸이 석유 시추회사 퍼미언베이슨홀딩스를 95억달러(약 11조2500억원)에 매각했다고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퍼미언베이슨은 미 최대 유전인 서부 텍사스 지역에 22만5000에이커(약 910㎢) 규모의 유전 시추권을 보유하고 있다. 로열더치셸이 알짜 석유 회사 매각에 나선 것은 친환경 저탄소 기업으로 탈바꿈하기 위해서다. 올해 5월 네덜란드 법원은 로열더치셸이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45% 줄여야 한다고 판결했다. 업체 측은 항소했지만 후속 개선안을 내놨다. 2030년까지 매년 원유 생산량을 2%씩 줄이기로 했다.

로열더치셸은 앞서 말레이시아와 필리핀 해상에 있는 유전 지분도 매각했다. 재생에너지와 저탄소 기술 개발을 위한 투자 비율을 2025년까지 전체 예산의 25%로 확대할 방침이다. 네덜란드에 새 바이오연료 시설도 구축하기로 했다. 퍼미언베이슨의 새 주인은 미국 코노코필립스다. 이번 인수합병(M&A)으로 코노코필립스는 엑슨모빌, 셰브런 등과 함께 미국의 주요 석유기업으로 발돋움하게 됐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