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동맹 오커스 당사국과 미국서 잇단 정상회담
바이든, 프랑스 반발에도 "호주같은 동맹 없어" 친밀감 과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영국, 호주와의 새 안보동맹 '오커스'(AUKUS) 출범 후 양국과 정상회담을 열어 친밀감을 과시했다.

호주와 했던 잠수함 계약을 뺏긴 프랑스가 주미, 주호주 대사를 소환할 정도로 강력히 반발하지만 일단 새 안보협의체의 출범을 환영하며 밀착 관계를 강화하는 데 비중을 둔 모양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총회에서 연설한 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미국은 호주보다 더 가깝고 신뢰할 수 있는 동맹이 없다"고 추켜세웠다.

또 자신의 우선순위들에 대해 호주가 보조를 맞추고 있다며 모리슨 총리를 '스콧'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모리슨 총리도 양국이 100년 이상 파트너십을 유지했다면서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지도력과 집중에 감사하다는 뜻을 밝혔다.

두 정상은 프랑스의 반발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후 워싱턴DC로 이동해 백악관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도 회담한다.

존슨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기후변화 대응을 강조한 유엔총회 연설 직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때와 매우 다른 분위기가 워싱턴에 있다면서 바이든 행정부가 기후변화 해결을 위해 열정적으로 헌신하고 있다고 화답하기도 했다.

미 대통령이 과거 유엔총회 기간 동시다발적인 양자회담을 한 것과 달리 바이든 대통령은 일정을 거의 축소하다시피 했지만 오커스 파트너인 호주, 영국과는 정상 간 만남을 잡을 정도로 공을 들이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24일 일본, 호주, 인도와 대중국 견제 협의체인 '쿼드'(Quad)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어서 모리슨 총리와는 한 번 더 얼굴을 맞댈 수 있다.

미국과 영국, 호주는 지난 15일 중국 견제를 위해 인도태평양 지역의 새로운 3자 안보 동맹 오커스 발족을 선언하고, 호주에 핵추진 잠수함 보유를 지원키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호주는 디젤 잠수함을 공급받기로 한 프랑스와의 560억 유로(77조 원) 규모 계약을 파기했는데, 프랑스는 동맹국에 배신 당했다며 미국과 호주 주재 대사를 소환하는 등 강력 반발하는 상황이다.

현재 프랑스를 달래고 진정시키기 위해 미국과 프랑스 정상 간 통화가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이날 미국과 영국·호주의 정상회담은 가뜩이나 심기가 불편한 프랑스를 더 자극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