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장관 시절 자주 방문했던 중동 국부펀드도 투자…윤리 문제 제기
'트럼프의 재무장관' 므누신 운용 사모펀드에 3조원 쇄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4년간 미국의 재무장관을 맡았던 스티븐 므누신이 만든 사모펀드에 3조원 가까운 자금이 몰려들었다.

뉴욕타임스(NYT)는 21일(현지시간) 므누신 전 장관의 사모펀드가 최근 25억 달러(한화 약 2조9천600억 원) 투자금을 모집했다고 보도했다.

NYT는 므누신이 운용하는 사모펀드의 윤리적 문제점을 제기했다.

재무장관 시절 자주 방문했던 중동 지역의 국가로부터 투자금을 유치했다는 것이다.

므누신 전 장관은 매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 설치된 '테러리스트자금추적센터'(TFTC) 회의에 참석했다.

지난 2018년 사우디의 반체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의 살해 사건이 발생한 뒤에도 배후로 지목된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를 만나기도 했다.

므누신은 트럼프 전 대통령 퇴임이 2주도 남지 않았던 지난 1월 다시 사우디를 방문해 현지 재무장관과 면담했다.

당시 그는 사우디뿐 아니라 이집트와 카타르, 쿠웨이트, 이스라엘 등 중동 일대를 순방하겠다는 출장 계획을 세웠다.

이어 므누신은 퇴임 후인 지난여름 이스라엘 텔아비브에도 사무실을 열었다.

소식통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를 포함한 중동 국가들의 국부펀드는 므누신 전 장관의 사모펀드에 투자했다.

므누신의 사모펀드는 기술과 금융 서비스업 투자에 특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므누신은 재무장관이 되기 전 트럼프 선거캠프에서 재무 책임자 자리를 맡았을 뿐 정부 경험이 전혀 없었던 금융계 출신이다.

그는 예일대를 졸업하고 골드만삭스에 입사해 17년간 일한 뒤 헤지펀드 회사인 '듄 캐피털 매니지먼트'를 창립했다.

할리우드 영화에도 관심을 보여 흥행작인 '엑스맨'과 '아바타'에 투자하기도 했다.

재무장관 취임 전 그의 개인 자산은 4억 달러(약 4천736억 원)에 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