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서방 식료품 금수 제재 내년까지 연장"…대러 제재 보복

러시아가 서방의 대러 경제 제재에 맞서 취한 서방 주요국 농수산물 및 식료품 수입 금지 조치를 내년까지 다시 연장했다.

20일(현지시간)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서방 주요국 식료품 수입금지를 골자로 한 제재 조치를 2022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연장토록 하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

해당 대통령령은 이날 러시아 법률 공시 사이트에 게재되면서 발효했다.

러시아는 2014년 8월 초 서방의 대러 제재에 대한 대응으로 유럽연합(EU) 회원국과 미국, 캐나다, 호주, 노르웨이 등의 농수산물 및 식료품 수입을 전면 금지하는 보복 제재를 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들 국가의 육류, 소시지, 생선, 해산물, 채소, 과일, 유제품 등의 수입이 금지됐다.

2015년 8월부터는 알바니아, 몬테네그로,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 등이, 2017년 1월부턴 우크라이나가 제재 국가 목록에 추가됐다.

이에 앞서 서방은 지난 2014년 3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한 데 대한 응징으로 대러 제재를 가한 뒤 잇따라 일련의 추가 제재를 도입해 계속 연장해 오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