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장계란밥' 뉴욕타임스 등 외신서 보도
"끼니 때우기 위한 가벼운 식사 메뉴"
간장계란밥 / 사진 = 뉴욕타임스 공식 SNS

간장계란밥 / 사진 = 뉴욕타임스 공식 SNS

K푸드가 전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최근 뉴욕타임스 등 외신에서 한국의 '간장계란밥'이 소개돼 관심을 집중시킨다.

지난 18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간장계란밥을 "한국인이 끼니를 때우기 위해 즐겨 먹는 식사 메뉴"라며 "계란프라이를 흰 밥에 올리고 간장으로 간을 한 뒤, 김 가루를 뿌려 비벼 먹는다"고 소개했다.

이어 뉴욕타임스는 간장계란밥에 대해 더 소개하는 계정과 맛있게 먹기 위한 '꿀팁 레시피'를 적어둔 계정을 소개하기도 했다.

해당 글에는 "한국 아이들이 부모가 집에 없을 때 스스로 만들어 먹는 식사" "작은 스푼으로 고추장과 참기름을 둘러 비비면 더 맛있다" 등의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앞서 내셔널지오그래픽은 지난 1월, 숙취에 좋은 전 세계 9가지 음식 중 하나로 '전주 콩나물국밥'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로렌 쇼키 음식 평론가는 "한국의 대표적인 해장국으로 파, 고추 등을 썰어 넣은 전주의 콩나물 해장국은 술 마신 다음날 아침에 먹는 매우 인기 있는 음식"이라고 설명했다.

CNN은 지난 3월 '리커넥트 사우스 코리아' 특집 프로그램에서 한국인들이 열광하는 '달고나커피'에 대해서도 소개한 바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