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슨 총리 "국방 이익에 부합하는 결정"
호주 내부도 반발 목소리…반핵 단체 "트로이 목마 우려"
호주, 프랑스와 '잠수함 신경전'…"우린 정직했다"(종합)

미국, 영국, 호주의 새 안보 동맹인 '오커스'(AUKUS) 출범으로 프랑스와의 잠수함 계약을 파기한 것을 두고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국익 보호 차원이라는 입장을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모리슨 총리는 "프랑스 정부의 실망감을 이해하지만, 호주 역시 다른 주권 국가들처럼 우리의 국방 이익에 부합하는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피터 더튼 호주 국방장관도 이번 잠수한 계약 파기를 두고 "우리는 솔직하고 정직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호주 스카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프랑스 정부가 화가 난 상황을 이해한다면서도, "인도태평양 지역의 변화하는 상황을 고려할 때 우리는 국익에 부합하는 결정을 내려야 했고, 그것이 우리가 한 일이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과 영국은 오커스 발족을 선언하며 호주의 핵잠수함 개발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호주는 지난 2016년 프랑스 방산업체 나발 그룹과 체결한 77조 원 규모의 디젤 잠수함 공급 계약을 파기하기로 했다.

이에 프랑스는 "뒤통수를 제대로 맞았다"고 반발하며 미국과 호주 주재 자국 대사를 소환했다.

호주 내부에서도 반핵 단체 등이 핵잠수함 개발에 반대하고 있다고 CNN방송은 보도했다.

이들 단체는 핵잠수함 도입이 환경문제 및 핵폐기물 처리 문제 등을 이유로 지난 수십 년 동안 거부해 온 원자력 산업을 위한 '트로이 목마'가 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또한 모리슨 호주 총리에게 1984년 이후 비핵지대로 남아있는 뉴질랜드 해역에서 핵잠수함이 환영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호주, 프랑스와 '잠수함 신경전'…"우린 정직했다"(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