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측 퇴학, 고발 등 대응 나서
틱톡도 영상 삭제 후 시청 금지 조치
학생이 학교 화장실 세면대를 파손하는 장면. 사진=연합뉴스

학생이 학교 화장실 세면대를 파손하는 장면. 사진=연합뉴스

미국 10대들 사이에서 화장실 집기를 훔치고 파손하는 '범죄 놀이'가 소셜미디어 틱톡을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 학생들이 영상을 접한 뒤 범죄 행위를 실행으로 옮기면서 심각한 사회 문제로 번지는 분위기다.

18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비뚤어진 절도'라는 해시태그를 단 범죄 놀이가 미국 전역의 학교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이 범죄 놀이는 지난 1일 미국의 한 틱톡 사용자가 게시한 동영상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조회수 23만9000회를 기록한 이 영상에는 일회용 마스크 한 상자를 학교에서 훔친 뒤 이를 자랑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며칠 뒤 학교에서 손소독제를 훔쳤다는 영상이 뒤이어 올라왔고, 720만 조회수를 달성하며 미국 중·고등학생 사이에서 큰 관심을 모았다. 이때부터 범죄 놀이가 유행처럼 번지기 시작한 것이다. 플로리다주 고등학교 10곳에서는 잇따라 화장실 집기 도난 사고가 보고되는 한편, 워싱턴 DC 외곽의 한 중학교에선 화장실이 박살 난 사례도 전해졌다.

이 밖에도 뉴욕, 사우스캐롤라니아, 일리노이, 캘리포니아, 텍사스, 앨라배마, 콜로라도, 유타, 오하이오, 켄터키, 테네시 등 미국 전역에서 학생들의 절도·기물 파손 사건이 잇따라 발생했다.

학교 측은 화장실 사용을 제한하거나 금지하는 방식으로 사태 차단에 나섰다. 정학, 퇴학 처분도 불사했다. 형사 고발, 배상 명령 등의 조치도 내렸다.

틱톡은 현재 '비뚤어진 절도' 해시태그를 단 동영상을 삭제하고 시청을 차단한 상태다. 그럼에도 틱톡을 넘어 트위터로까지 유행이 번지고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범죄 놀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친 10대들의 혼란과 무력감이 반항 심리로 표출된 데 따른 것이라고 NYT는 분석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