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관리인으로 일한 크리스
동료들, 성실히 일하는 크리스에게 차량 선물
크리스가 동료들에게 깜짝 선물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영상=유튜브 캡처

크리스가 동료들에게 깜짝 선물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영상=유튜브 캡처

미국의 한 초등학교 관리인이 직원 동료들에게 자동차 선물을 받은 훈훈한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ABC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조지아주 로쿠스트 그로브 소재 한 초등학교에서 안전 관리인으로 일하는 크리스는 동료들에게 깜짝 선물을 받았다.

크리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 속에서도 초등학교 관리인으로 일해왔다. 특히 수년간 교통비를 아끼기 위해 매일 집에서 일터까지 걸어서 출퇴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 크리스를 지켜보던 학교 직원들은 특별한 아이디어를 냈다. 십시일반으로 돈을 모아 성실히 일하는 크리스에게 '자동차'를 선물해주자는 것.

일정 금액이 모인 뒤 중고차를 알아보던 교사들은 크리스에게 딱 맞을 법한 승용차를 발견했다. 한 할머니가 조심히 몰던 자동차로 마치 새것 같았다. 교사들은 온라인상에 이 사실을 알리며 지역사회에도 도움을 요청했다. 주민들까지 모금에 동참해 몇 분 만에 자동차를 살 수 있는 금액이 모였다.
크리스가 동료들에게 깜짝 선물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영상=유튜브 캡처

크리스가 동료들에게 깜짝 선물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영상=유튜브 캡처

교사들은 크리스를 학교 주차장으로 데려가 "이 자동차는 이제 당신의 것입니다"라며 차 열쇠를 건넸다. 한동안 어리둥절해하던 크리스는 두 팔을 치켜들면서 "신은 있다"고 환호한 뒤 "저에게 이런 일이 생길 줄은 몰랐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크리스는 "처음에 차를 보고 '정말 멋진 자동차'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내 차였다"고도 했다. 매체에 따르면 교사들이 크리스를 위해 산 자동차는 실제로 그가 수년간 눈여겨보던 차종이었다고 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