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1부대 죄증 진열관, 만주사변 90주년 맞아 공개
"731부대원, 세균실험 자료로 2차대전 후 박사 논문 통과"

일제의 중국 침략 당시 세균전을 담당했던 731부대 부대원이 당시 실험자료를 바탕으로 박사학위 논문을 작성해 통과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8일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헤이룽장성 하얼빈(哈爾濱)에 위치한 731부대 죄증(罪證·범죄증거) 진열관 측은 최근 731부대원으로 세균 실험에 참여했던 가네코 준이치(金子順一)의 도쿄대 의학박사 학위 인증 자료를 공개했다.

논문에는 비행기에서 세균을 뿌리는 방식으로 실시한 실험 데이터가 실려있는데, 페스트 벼룩 5g을 투하할 경우 1차로 감염된 8명이 죽고 607명에게 전염된다는 내용 및 투하량을 늘릴 경우 인명피해 증가 수치 등이 제시돼 있다는 것이다.

진열관 측은 "관련 데이터는 1940~1942년 때 것"이라면서 "일제가 지린·저장·후난·장시성 등에서 진행한 세균전 자료로, 일제가 벌인 세균전의 가장 직접적인 증거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이 논문은 기존에 알려진 것인데, 학위 논문 심사 자료가 공개된 것은 중국 내에서 처음이라는 게 진열관 측 설명이다.

진열관 측은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1949년 논문 심사가 이뤄졌는데도 전문가 27명이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면서 "어떠한 비판이나 질책도 없었고 모두 정상이고 당연한 것으로 생각했다"고 '윤리의식 결여'를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