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26 앞두고 온실가스 감축 촉구…한국 등 정상 9명 참석·4월엔 40개국 동참
바이든, 기후위기 대응 화상 정상회의…"지금 행동해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기후위기 대응 논의를 위한 화상 정상회의를 소집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기후변화 대응의 시급성을 강조하면서 "미국은 유럽연합(EU) 및 다른 파트너들과 2030년까지 메탄 배출을 2020년 대비 최소 30% 감축하는 국제적 합의 마련에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온난화 속도를 급감시킬 뿐 아니라 공중보건과 농업 생산 증진 같은 아주 소중한 부가적 이득도 가져올 것"이라면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각국의 동참을 촉구했다.

그는 "우리는 행동해야 한다.

지금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소집된 회의는 '에너지와 기후에 관한 주요경제국포럼'(MEF)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4월 주최한 화상 기후정상회의의 후속 성격이다.

10월 말부터 11월 초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를 앞두고 각국에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위한 분발을 당부하는 자리이기도 하다.

이날 화상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영국과 아르헨티나, 방글라데시, 인도네시아, 멕시코 정상이 참석했으며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까지 9명이 참석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은 백악관이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주요 협력국으로 꼽는 중국과 러시아, 인도, 일본에서는 참석자가 없었다고 전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참석자 명단에 없었다.

프랑스는 호주에 대한 미국의 핵추진 잠수함 기술 지원 결정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지난 4월 소집된 화상 기후정상회의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등 40개국 정상이 참석했었다.

기후위기 대응은 바이든 대통령의 역점 어젠다 중 하나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4월 2030년까지 2005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을 50∼52%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하며 각국의 목표 강화를 독려해왔다.

MEF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주요국 간 논의를 위해 구성됐지만 기후변화에 별 관심을 두지 않았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들어서는 활동이 중단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