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창으로 빛이 새 나가지 않도록 조치할 것"
세계무역센터, 뉴욕 WTC 주변 철새 사체/사진=멀리사 브라이어 트위터, 세계무역센터 트위터 캡처

세계무역센터, 뉴욕 WTC 주변 철새 사체/사진=멀리사 브라이어 트위터, 세계무역센터 트위터 캡처

미국 뉴욕에서 9·11테러의 악몽이라도 재현되는 것처럼 철새 수백 마리가 하늘을 날다가 세계무역센터(WTC)에 부딪혀 떼죽음을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16일(현지 시간) 뉴욕포스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9·11테러 20주기였던 이번 주 며칠 사이에 철새들이 무더기로 WTC 외벽에 충돌해 추락하면서 길거리 곳곳에는 사체가 무덤처럼 쌓였다.

매년 요즘 이동하는 철새들은 빌딩에서 새어 나온 불빛과 유리창에 반사된 불빛 때문에 방향감각을 상실해 건물에 충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3~14일 밤사이에만 최소 291마리가 WTC 주변 도로에 떨어져 죽었다고 조류 보호 단체인 '뉴욕시 오듀본'은 전했다.

해당 단체는 희생된 새들은 주로 울새, 딱새, 휘파람새 등으로, 한철에 보통 15~20마리가 충돌하는 수준이지만 이번엔 충격적으로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조류보호단체에서 활동하는 멀리사 브라이어는 "너무나 비극적인 일"이라며 "아침에 길거리에 나서며 마치 악몽을 꾸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또 "건물의 조명을 끄고, 유리창으로 빛이 새 나가지 않도록 조치를 해야 한다"면서 "뭐라도 하자"고 호소했다.

실제로 길바닥에서 쓸려나갔거나, 보이지 않는 곳에 떨어진 경우를 포함하면 건물에 충돌해 죽은 철새의 사체는 더 많을 것으로 브라이어는 우려했다.

이들 단체는 이미 WTC 측에 대책 마련을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활동가인 케이틀린 퍼킨스는 "밤에는 불빛을 줄여서 새들의 비행을 방해하지 않아야 한다"면서 "또 유리창이 뚫려있는 것처럼 보이지 않도록 도색을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6월에는 WTC 주변 공원의 유리 난간에 흰색으로 물방울무늬를 그려 넣어 철새가 피해갈 수 있도록 배려한 사례도 있었다.

WTC 측은 "특히 철새가 이동하는 시기에는 입주사에 야간 조명 소등, 블라인드 설치 등을 적극적으로 권유하고 있다"면서 철새 보호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