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조달러 사회안전망 강화 예산 제동 목표
트럼프 전 경제참모들, 바이든 저지 1천만달러 모금 캠페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정책 참모들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확장 재정에 제동을 걸기 위해 1천만달러(한화 약 117억원) 모금에 나선다.

워싱턴포스트(WP)는 16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측근들이 올해 초 설립한 '미국 우선 정책 연구소'를 중심으로 일부 보수 단체들이 규합, '미국 구하기 연합'(Save America Coalition)을 결성하고 본격적인 캠페인에 착수한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1천만달러를 모금해 중도 지역을 대상으로 현재 의회 계류중인 바이든 대통령의 3조500억달러(4천120조원) 사회안전망 강화 예산의 문제점을 집중 홍보할 방침이다.

트럼프 시절 백악관 정책 참모를 지냈고 현재 캠페인을 주도하고 있는 브룩 롤린스는 "우리 쪽 핵심 인물들이 모두 참여할 것"이라며 래리 커들로 전 국가경제위원장, 러셀 보트 전 백악관 예산관리국장 등을 비롯해 트럼프 행정부에서 경제·보건·환경을 담당했던 고위 인사들이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롤린스는 "바이든 대통령의 경제 정책은 미국의 번영과 소상공인, 모든 미국 가정의 경제적 건전성을 위협한다"고 주장했다.

보수 진영은 중간 선거를 앞두고 바이든 대통령이 핵심 정책으로 추진 중인 사회복지 예산이 처리될 경우 부유층과 대기업에 세금 폭탄이 불가피하다고 비판해 왔다.

민주당 내에서도 일부 반대가 제기돼 의회 처리가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현재 하원에 계류중인 예산이 통과될 경우 다국적 기업을 포함한 대기업과 부유층에 각각 1조달러(1천177억원)의 세부담이 늘어난다.

의회 최근 자료에 따르면 민주당의 세법 개정안 처리시 연 소득 20만달러 미만 구간의 평균 세율은 낮아지는 반면 연간 소득 100만달러 이상의 경우 세율이 10.6% 상승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