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과 생리불순 간 관련성 조사해야"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생리 불순과 하혈 등 이상 증상으로 보고된 사례가 3만 건이 넘는다고 현지 매체가 보도했다.

15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영국에서 현재까지 여성에게 접종된 백신은 4700만 도스가량으로 백신 접종 후 예기치 않은 부정 출혈 및 생리 양 증가, 장기간 지속 등 3만 건 이상의 이상 증상이 보고됐다.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는 코로나19 백신과 생리 이상 간 연관성은 확실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런 발표에도 유명 면역학자인 빅토리아 메일 임피리얼칼리지런던 박사는 "연관성이 있다면 백신의 특정 성분보다는 백신에 대한 면역 반응일 가능성이 있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걸린 일부 여성이 생리불순을 겪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고 밝혔다.

또 "이 기간에 대한 강력한 연구가 백신에 관한 잘못된 정보에 대응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백신이 향후 임신 기회를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잘못된 주장은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백신 접종을 망설이게 하는 원인이 된다"라고 전했다.

메일 박사는 "백신과 생리불순 간 관련성을 더 정밀하게 조사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과학자들은 아직 코로나19 백신이 어떻게 생리 주기에 변화를 일으키는지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BBC는 전했다.

앞서 미국 국립보건원(NIH)도 코로나19 백신과 생리 불순의 상관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167만 달러(한화 약 20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