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원주민 여성도 '틱톡' 스타 됐다
관광객들에 수공예품 팔아 스마트폰 구매
영상 한 개로 '대박' 터뜨려
쿤하포랑가 / 사진 = 쿤하포랑가 틱톡 채널

쿤하포랑가 / 사진 = 쿤하포랑가 틱톡 채널

아마존 정글에 사는 원주민 여성이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TikTok)’에서 팔로워만 600만명이 넘는 스타가 됐다. 그 비법은 평소 자주 먹는 애벌레를 먹는 모습을 찍어 올렸기 때문이다.

1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아마존 강변에 거주하는 타투요족의 일원인 쿤하포랑가 타투요(22)의 사연을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아마존을 찾는 관광객들의 발길은 끊겼다. 매체에 따르면 쿤하포랑가는 스마트폰으로 틱톡에 영상을 올리며 시간을 보내곤 했다. 그는 마침 관광객들에게 수공예품 등을 팔아 모은 돈으로 아이폰7을 보유하고 있던 참이었다.

그러던 중 쿤하포랑가가 올린 한 영상이 ‘대박’을 터뜨렸다. 영상에서 그는 꿈틀거리는 애벌레를 들어 올리며 “사람들은 내게 ‘정말로 애벌레를 먹는 게 사실이야?’라고 묻고 있다. 그는 “물론 우리(부족)는 애벌레를 먹는다, 보고 싶으냐?”라고 물으며 애벌레를 먹는다. 이들이 전통적으로 섭취하는 영상 속 애벌레는 아마존의 야자나무에 기생하며 이들의 단백질 공급책 중 하나다.

쿤하포랑가는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들에게 애벌레를 먹이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이처럼 쿤하포랑가가 영상을 통해 타투요족 원주민들의 일상을 담아,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틱톡 계정을 만든 지 약 1년 반 만에 팔로워가 600만명으로 늘었다. WP는 쿤하포랑가의 사연이 소셜미디어가 아마존 열대우림에 도달하면서 지리로 인한 장벽을 없애고, 외부에서 원주민 생활을 볼 수 있는 창이 열린 케이스라고 설명했다.

쿤하포랑가의 가족은 디지털 시대가 도래한 것을 막을 순 없지만, 원주민 고유의 삶과 문화가 사라지는 것에 경계했다. 그의 아버지는 “우리에게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많은 요인이 있다”고 말했다. 다만 가족은 소셜미디어가 원주민 문화의 위기를 다른 세계에 알려 보호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동의했다. 쿤하포랑가는 가족과 문화를 존중할 것을 약속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