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가게서 세 차례나 거액에 당첨
약 25억 원 수령한 미국 남성
3번째 거액 복권 당첨된 테리 스프론/사진=노스캐롤라이나 교육복권 트위터

3번째 거액 복권 당첨된 테리 스프론/사진=노스캐롤라이나 교육복권 트위터

미국 남성이 지난 4년간 같은 편의점에서 복권을 구입해 세 차례나 거액에 당첨되는 사연이 알려졌다

15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주 콩코드에 사는 테리 스프론은 지난주 집 근처 미니스톱에서 20달러(한화 약 2만3000원) 상당의 즉석식 복권을 매입해 10만 달러(한화 약 1억 2000만 원)에 당첨됐다.

그는 연방세와 주세를 제외하고 7만756달러(한화 약 8300만 원)를 수령한다.

이번 당첨은 같은 편의점에서 산 복권이 세 번째로 거액에 당첨된 것이다. 그는 앞서 2017년 4월에도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 2019년 3월에도 100만 달러에 당첨됐다.

세 번의 거액 복권 당첨을 통해 그가 받은 상금은 210만 달러(한화 약 25억 원)에 달한다.

그는 "믿을 수 없는 일"이라며 "복권 당첨은 확실히 즐겁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