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청소년에 심장염 발병 사례 잇따라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홍콩 정부는 자국 내 10대들 사이에서 화이자 백신 부작용인 심장염 발병 사례가 잇따르자 2차 접종을 잠정 중단키로 했다.

로이터통신의 16일(현지 시각) 보도에 따르면 류위룽 보건위원장은 홍콩 공영방송 RTHK에 출연해 "부작용이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더 만연하다"며 "전문가들은 10대 심장염 발병률을 효과적으로 낮추기 위해 1회분만 접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보건 당국은 지난 6월부터 자국 내 12~17세 대상 화이자 백신 접종을 시작해 1차 이상 접종률 50%대를 보유하고 있다.

당국은 현재까지 접종률 집계나, 부작용 사례 등 구체적인 정보를 공개하고 있지 않은 가운데 RTHK는 화이자 접종 10대 심장염 환자를 30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화이자 백신 제조사인 화이자·바이오앤테크와 중국 내 화이자 백신 판매 대행사인 상하이포순제약은 이에 대한 공식 입장을 아직 내놓고 있지 않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