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연·신시아 최'도 선정
한국 최초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받은 배우 윤여정 씨(74·왼쪽)가 미국 시사 주간지 타임이 뽑은 ‘올해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선정됐다.

타임은 15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최종 100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개척자, 지도자, 아이콘, 예술가, 혁신가, 거물 등 6개 부문 가운데 윤씨는 거물 부문 11명 중 한 명으로 이름을 올렸다. 거물 부문에서는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와 미국 기계 체조의 ‘살아있는 전설’ 시몬 바일스 등이 그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윤씨는 “늘 하던 일을 했을 뿐인데 과분한 칭찬을 받았다”며 “나보다 훨씬 훌륭한 분들과 같이 이름을 올리게 돼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100인 명단에 뽑힌 한국계로는 배우 스티븐 연과 인권 운동가 신시아 최도 있다. 스티븐 연은 윤씨와 함께 영화 미나리에 출연해 아카데미상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신시아 최는 비영리단체 ‘아시아·태평양계 미국인에 대한 증오 중단’을 공동 설립하고, 아시아인 혐오 반대 운동을 벌이고 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