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부스터샷 여부 결정 전문가 회의 개최
백신 제조사 등은 추가접종(부스터샷)의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FDA(식품의약국) 내부에서는 부스터샷에 실효성에 대해 아직 의문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FDA는 16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한 백신 추가접종 승인 여부를 결정할 외부 전문가 회의를 17일 열어 부스터샷의 실효성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을 예정이다.

화이자는 이 회의를 위해 제출한 문건에서 "자체 임상시험 결과 2차 접종 후 백신의 효과가 2개월 마다 6%씩 감소했다"면서 2차 접종 6개월 후 추가접종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FDA 내부에서는 추가접종의 실효성에 대한 의문을 보이고 있다.

FDA 소속 과학자들이 외부 전문가 회의를 준비하며 작성한 문건을 보면 "추가접종이 면역력을 높이더라도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백신의 효과가 감소한다는 주장이 아직 입증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들은 "일부 연구에서는 시간이 지나면서 감염과 델타 변이에 대한 화이자 백신의 효과가 감소한다는 결과가 있지만, 다른 연구 결과에서는 그렇지 않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전체적인 자료에 따르면 미국에서 사용 승인한 모든 백신이 중증과 사망 위험을 줄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0일부터 1억회 분의 추가접종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