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언론 '부글부글'…"기대만큼 빛나는 시작 못 해"
바이든, 호주 총리 이름 깜빡?…"아래쪽 친구" 호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미국과 영국, 호주 3국의 새로운 안보협의체 '오커스(AUKUS)' 발족을 발표하며,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의 이름을 깜빡하는 웃지 못할 상황이 벌어졌다.

3국 정상의 공동 화상 기자회견 형식으로 진행된 행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보리스, 고맙습니다"라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이름을 친근하게 불렀다.

이어 "그리고 나는 '아래쪽 친구(fellow Down Under)'에게도 감사하고 싶다.

정말 고마워요, 친구(pal). 고맙습니다, 총리"라며 말을 이어갔다.

모리슨 총리는 이에 미소를 지으며 엄지손가락을 들어 표정 관리에 나섰다고 AFP통신은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진 회견에서는 모리슨 총리의 이름을 정확하게 언급하며 실수를 만회했다.

호주 언론은 바이든 대통령의 외교 결례를 부각하며 부글부글하는 분위기라고 AFP는 전했다.

케언즈 포스트는 '고마워 친구(Thanks, pal): 바이든, 모리슨 총리 이름 잊은 듯'을 머리기사로 뽑았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바이든 대통령이 결정적 순간 모리슨 총리의 이름을 잊은 듯 보이며, 안보 협약이 모리슨의 기대만큼 빛나는 시작을 이뤄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이번 해프닝으로 아시아 태평양 역내에서 중국의 군사적 위협에 맞서기 위한 3국의 안보 동맹 강화라는 이번 협의의 전체적 의미가 빛바래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