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 전후 행태 따라 관계 달라질 것"…피선거권 박탈 가능성도 제기
친정부 시위 부추기는 브라질 대통령…대법원·정치권은 '경고'

브라질에서 이번 주 대규모 친정부 시위가 벌어질 예정인 가운데 사법부와 정치권이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견제하고 나섰다.

5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연방대법관들은 브라질 독립기념일인 7일 벌어지는 친정부 시위에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보이는 행태에 따라 정부와 사법부·의회의 관계가 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지지자들을 부추겨 시위를 극단으로 몰아가면서 헌정질서를 뒤흔들면 대법원의 권한을 최대한 이용해 행정행위를 제한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내년 대선 판도를 좌우할 중도 성향 정당의 지도부도 대법관들과 비슷한 입장이다.

중도 정당 지도부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독단적이고 권위주의적인 행태를 바꾸지 않으면 결별할 수밖에 없다는 쪽으로 기우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지율이 추락하는 상황에서 중도 정당들이 등을 돌리기 시작하면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내년 대선에서 재선을 기대하기가 사실상 어려워진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지자들은 물론 경찰에도 독립기념일 시위에 참여하라고 부추기면서, 수도 브라질리아와 최대 도시 상파울루에서 벌어지는 시위에 직접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현행 전자투표 폐지를 주장하며 선거제도에 대한 불신을 키우고 있는 점도 예상 밖의 반발을 불러올 수 있다.

그는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지 않은 채 전자투표 때문에 2014년과 2018년 대선 결과가 왜곡됐다며 검증 가능한 투표용지를 사용하는 방식으로 선거제도를 바꿔야 한다는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

그러면서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연방선거법원이 전자투표의 대선 결과 왜곡 가능성에 눈을 감고 있다는 비난을 계속하고 있다.

선거법원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가짜뉴스를 퍼뜨리면서 사전 선거운동을 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나아가 피선거권을 박탈하는 문제에 관한 법률 검토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독립기념일 친정부 시위에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선거제도와 사법부에 대해 어떤 발언을 하느냐에 따라 피선거권 박탈 문제도 수면위로 떠오를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