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간 기밀해제된 문서 공개…유족은 사우디 정부 지원의혹 제기
바이든, 9·11 테러 문서 기밀해제 지시…사우디 연관성 나올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01년 9·11 테러 관련 문서의 기밀해제 검토를 지시하는 행정명령을 3일(현지시간) 내렸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연방수사국(FBI)의 9·11 테러 조사와 관련한 문건에 대한 기밀해제 검토를 법무부 등에 지시했다며 향후 6개월에 걸쳐 기밀해제된 문서가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역사상 미국인에 대한 최악의 테러 공격으로 목숨을 잃은 무고한 2천977명의 가족과 사랑하는 이들의 계속된 고통을 절대 잊어선 안 된다"며 "행정부는 정중하게 이들 공동체 구성원과 계속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2001년 9월 11일 테러 조직 알카에다가 뉴욕 무역센터와 워싱턴DC 인근 국방부 청사 등을 공격하는 바람에 3천 명가량이 목숨을 잃는 끔찍한 테러를 당했다.

당시 조지 부시 대통령은 테러와의 전쟁을 선언하고 아프가니스탄을 침공했고, 바이든 대통령은 20년 만인 지난달 31일 미군 철수를 완료하며 미국의 해외 최장 전쟁을 끝냈다.

9·11 피해자와 유족은 그간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9·11에 개입한 의혹을 제기하며 관련 문건 공개를 요구했다.

이들은 뉴욕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뒤 미국에 도착한 첫 2명의 비행기 탈취범이 공격에 앞서 사우디 외교관의 환대와 도움을 받았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사우디 당국이 중요한 지원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FBI가 탈취범과 사우디를 연결하는 증거에 관해 거짓말을 하거나 이를 없애버렸다고 주장하며 조사를 요구하기도 했다.

바이든, 9·11 테러 문서 기밀해제 지시…사우디 연관성 나올까

미 정부의 과거 조사는 일부 사우디 국적자와 비행기 탈취범 간 관계를 개략적으로 설명했지만 사우디가 직접 연루됐는지는 분명히 하지 않았다.

사우디 정부는 어떤 연관성도 부인해 왔다.

지난달 법무부는 FBI가 비행기 탈취범과 공모 의심자 간 조사를 최근 완료했다고 밝히고, 이전에 공개할 수 없다고 판단한 정보를 공유할 수 있을지 살펴보겠다고 한 상태다.

약 1천800명의 유족 등은 관련 문건을 기밀해제하지 않는다면 바이든 대통령이 올해 9·11 추모식에 참석하는 데 반대한다는 입장을 지난달 밝혔다.

AP통신은 이번 행정명령에 대해 사우디 정부의 연루 기록을 오랫동안 찾아온 희생자 가족을 지지하는 제스처라면서도 기밀해제가 가져올 실질적 영향은 현재로선 분명치 않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