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베이징의 한 아파트단지. 사진=REUTERS

중국 베이징의 한 아파트단지. 사진=REUTERS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3연임을 앞두고 전방위 '사회 정화' 작업을 벌이고 있는 중국이 이번엔 수도 베이징에서 에어비앤비와 같은 공유숙박을 중단시켰다. 테러와 마약, 매춘 등의 온상이 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3일 경제전문매체 차이신에 따르면 에어비앤비를 비롯한 공유숙박업체들은 최근 베이징시정부의 명령에 따라 객실 리스트를 대부분 삭제했다. 당국은 해당 업체들에게 숙박시설(집)을 빌려주는 소유자들이 직접 쓴 임대 동의서, 소유권 증명서, 임대사업 허가증, 공안(경찰)이 보증한 안전증명서 등의 서류를 확보한 이후 다시 해당 숙박시설을 활용한 영업을 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베이징시와 인터넷 플랫폼을 관리하는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CAC), 공안 등은 지난달 20일 9개의 공유숙박업체를 소환해 '7일 내에 불법·탈법적으로 운영되는 숙박시설을 정리하라'고 명령했다. 에어비앤비, 중국 최대 온라인여행사 씨에청, 숙박업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는 음식배달업체 메이퇀, 알리바바 계열사인 플리기 등이 불려갔다.

앞서 베이징시 등은 공유숙박에 관한 감독 강화 방침을 내놓으면서 "제대로 관리가 안 되는 숙박시설들이 테러와 매춘, 마약 유통 등에 활용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톈안먼 광장, 자금성 등 시내 '핵심 지역'에선 공유숙박을 금지할 계획이라고도 밝혔다. 중국 당국은 일부 부자들이 주요 도시 주택을 매집해 공유숙박으로 돈을 버는 행태가 집값 상승의 원인으로도 작용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차이신은 중국 국내 여행이 활성화되면서 베이징으로 국내 관광객이 몰리는 가운데 이런 조치가 나온 것에 대해 다양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오는 20일 세계적인 테마파크인 유니버설스튜디오가 베이징 퉁저우구에서 개장할 예정이어서 베이징행 항공권과 숙박 예약률이 올라가고 있는 상황이다. 유니버설스튜디오베이징은 베이징시 산하 국유기업인 쇼후안문화관광투자공사와 유니버설스튜디오가 합작 투자한 시설이다.

시장조사업체 ii미디어에 따르면 베이징에는 작년 7월 기준 4만2000여개의 공유숙박시설이 운영 중이다. 쓰촨성 성도인 청두, 상하이에 이어 중국에서 3번째로 많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