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 율법학자 출신 아쿤드자다, 수장 확정적
탈레반 최고지도자 하이바툴라 아쿤드자다 / 사진 = AFP

탈레반 최고지도자 하이바툴라 아쿤드자다 / 사진 = AFP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20년 만에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하면서 그들을 중심으로 한 ‘새 정부 출범’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3일(현지시간) 중 새 정부 출범과 관련한 공식 발표가 있을 전망이다. 아프간의 새로운 정부는 이란과 비슷한 ‘신정일치 체제’의 정부 형태가 유력하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 등의 이날 보도에 따르면 아프간 남부 칸다하르에서 탈레반은 미군이 아프간에서 완전 철수한 지난달 30일부터 사흘간 지도부 회의를 진행했으며 지난 1일 새 정부 내각 구성을 모두 마쳤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대변인은 “정부뿐 아니라 정치·사회 부문과 관련한 일부 결정도 내려졌다”고 밝힌 바 있다.

탈레반 정권 수립 공식 선언은 3일 이뤄질 것이라는 외신 보도가 이어지는 가운데, NYT는 소식통을 인용해 “빠르면 2일일 수도 있다”고 전했다.

특히, 탈레반 2기 정부’의 수장은 예상대로 최고지도자 하이바툴라 아쿤드자다가 맡을 예정이다. 최근 3일간의 내각 구성 관련 회의도 아쿤드자다가 주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쿤드자다는 60세로 추정되며 이슬람 율법학자 출신으로, 2016년부터 탈레반을 이끌며 정치·종교·군사 분야를 관장해 왔다.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어 ‘은둔형 지도자’ ‘신도들의 리더’로 불린다.

WP는 “탈레반 정부는 이란식 신정체제와 비슷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는 최고지도자가 절대권력을 행사하며 입법·사법·행정부를 모두 좌지우지하고, 그 밑에서 대통령이 행정부를 이끌며 대외적으로 나라를 대표하는 이란의 통치 방식과 유사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탈레반은 아프간을 장악한 이후 ‘포용 정부’ 약속을 했다. 그럼에도 여성 각료 기용이나 기존 아프간 정부 인사들의 중용 가능성은 거의 없다. 카타르 소재 탈레반 정치사무소 부대표 세르 압스 스타네크자이는 이날 영국 BBC방송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정부에) 여성도 포함되지만 고위직은 아니고 더 낮은 직급일 것”이라며 “또 지난 20년간 아프간 정부에서 일했던 사람들은 배제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