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中 압박에 예비군동원 조직 신설…대미 군사교류도 강화

중국이 대만을 겨냥한 무력 시위를 강화하는 가운데 대만 정부가 예비군 동원 전담 조직을 신설하기로 했다고 대만언론이 2일 보도했다.

연합보와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대만 행정원은 지난달 31일 전시 상황에서 예비군 동원 업무를 담당하는 '국방부 전민방위동원서 조직법안'을 가결했다.

이에 따라 해당 조직은 내년 1월 1일자로 공식 출범할 예정이라고 연합보 등은 전했다.

대만 국방부는 이를 위해 입법원(국회)에 2억5천841만6천 대만달러(약 107억9천만원)의 예산 지원을 요청했다.

국방부는 또 미국 현지 시찰단 파견을 위한 예산 47만 대만달러(약 1천963만원)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신설되는 동원서는 중장급 인사를 수장으로 대만군 병력 동원 정책의 기획, 예비군 관리, 군수 물자와 동원 정책 수립 등의 업무를 수행하며 특히 예비군 전력을 강화해 군사 작전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빈과일보는 동원서 관련 예산에 국방부 군사교류 정책 지침에 따른 미국과 대만 간의 교류 등이 언급된 사실에 주목하면서 쌍방간의 군사 교류가 이미 계획되어 소규모 부대의 훈련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는 중국군의 잇단 무력 시위에 맞서 대만 당국이 전 지역의 방어 강화를 위한 예비군 전력 강화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의 '하나의 중국'원칙에 맞서 독립노선을 추구하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은 지난해 5월 집권 2기 취임식에서 일상이 된 중국의 군사적 위협에 맞서 비대칭 전력 발전을 가속화하고 전시 동원 예비군의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대만 국방부는 전날 중국 중국군 윈(運·Y)-8 기술정찰기 1대가 대만 서남부 방공식별구역(ADIZ)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대만, 中 압박에 예비군동원 조직 신설…대미 군사교류도 강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