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북한 관련 정보 업무 종사 가능성
'박근혜 보도' 前산케이 기자 일본판 국정원에 기용

세월호가 침몰한 날 박근혜 당시 대통령의 행적 의혹을 제기했다가 한국에서 재판을 받은 가토 다쓰야(加藤達也·55) 전 산케이(産經)신문 서울지국장이 일본판 국가정보원에 기용됐다.

일본 정부는 가토 전 지국장을 내각심의관 겸 내각정보분석관으로 임명하는 내각관방 인사를 1일 발표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내각정보분석관은 내각의 중요 정책에 관한 정보 수집·분석·조사, 특정 비밀 보호에 관한 업무 등을 수행하는 내각정보조사실에 있는 보직이다.

한국 국정원과 엇비슷한 역할을 하는 조직에 가토가 자리를 얻은 셈이다.

내각정보분석관은 내각심의관이나 내각참사관 중에 임명되며 특정 지역이나 분야에 관한 고도의 분석에 종사한다.

과거 같은 자리에 북한전문 매체 라디오프레스의 이사를 지낸 스즈키 노리유키(鈴木典幸)가 임명된 적이 있다.

가토는 작년 8월 말 산케이신문을 퇴직하고 관변 성향이 보이는 일본의 한 연구 기관으로 이직했으며 당시 한국, 한일 관계, 한반도 관련 문제를 연구할 것이라는 계획을 지인들에게 설명했다.

이력을 고려하면 그는 한국이나 북한 등과 관련한 정보 업무에 관여할 가능성이 엿보인다.

가토는 박 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2014년 기소됐으며 서울중앙지법은 '기사에서 다룬 소문은 허위지만 비방할 목적이 인정되지 않아 무죄'라고 판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