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 코로나 이후 성장성에 물음표…10개월만에 주가 '반토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폭발적으로 성장한 화상회의 업체 '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이하 줌) 주가가 급격히 하락했다.

31일(현지시간) 미국 증권시장에서 줌의 주가는 전장 종가(347.50달러)보다 16.69% 하락한 289.50달러로 마감했다.

지난해 10월에 기록한 최고치(588.84달러)에 비해 10개월 만에 반 토막 수준으로 떨어진 셈이다.

2011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한 줌은 코로나19 사태를 거치면서 급성장했다.

재택근무에 따라 줌 사용자가 늘었고, 일반인과 기업뿐 아니라 각국 정부까지 사용할 정도로 일반화되면서 시가총액이 정보기술(IT) 업계의 거인 IBM을 넘어서기도 했다.

주가뿐 아니라 매출과 이익도 함께 늘었다.

전날 줌은 2분기 매출이 10억 달러(한화 약 1조1천575억 원)를 넘었다고 공개했다.

시장 예상치(9억9천100만 달러)를 뛰어넘는 성적이었고, 지난해보다 54%나 급증한 수치다.

다만 줌은 다음 분기에는 매출 성장률이 31%로 둔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최근 사무실 출근 재개를 추진하는 기업들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매출이 둔화할 것이라는 소식이 주가에 악재로 작용했다는 설명이다.

줌의 켈리 스테클버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시장에서 맞바람을 맞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중장기적인 줌의 사업 전망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스털링 오티 JP모건 애널리스트는 "줌의 장래는 밝다고 생각한다.

시장이 코로나19 이후 성장에 대한 기대치를 합리적으로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