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열 증상에 반복해 검사…4번만에 양성 판정
日배우 아야세 하루카 코로나…폐렴 증세로 입원 후 회복중

일본 인기 배우 아야세 하루카(綾瀨はるか·36)가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폐렴 증상을 보여 입원했다고 소속사가 31일 발표했다.

연예 매니지먼트 업체 호리프로에 따르면 아야세는 이달 26일 실시한 항원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타났으며 자택 요양 중 폐렴 증상이 보여 도쿄의 병원에 입원했고 현재 회복 중이다.

그는 이달 20일 미열이 있어서 항원 검사를 실시했으나 음성이었다.

바로 다음 날 병원에서 받은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도 음성이었고 이후 발열이 이어져 다시 실시한 항원 검사에서도 음성이었다.

감염이 의심스러운 상황에서 받은 검사에서 세 차례 연속 음성 판정을 받은 후 네 번째 검사에서 감염 사실이 확인된 것이다.

아야세는 내달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할 예정이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아야세는 의붓엄마와 딸의 블루스, 천국과 지옥 등의 드라마와 해피 플라이트, 해적이라 불린 사나이 등의 영화에 출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