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동맹군 "예멘 반군 소행…명백한 전쟁 범죄"
사우디 아브하 국제공항 무장 드론 공격받아…8명 부상

사우디아라비아 남부 아브하 국제공항이 무장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8명이 다쳤다고 사우디 국영 방송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우디 주도 동맹군은 이날 오전 아브하 공항에 폭발물을 탑재한 드론 공격이 잇따랐으며 일부 무인기를 격추했다고 발표했다.

사우디 군 당국은 이번 공격으로 공항에 있던 일부 항공기가 파손됐으며 8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사우디군은 성명에서 이번 공격의 배후로 예멘 반군 후티(자칭 안사룰라)를 지목하고 "명백한 전쟁 범죄에 해당한다"고 비판했다.

사우디 남부 지역에는 후티 반군의 무인기 공격이 빈발한다.

전날 예멘 정부군의 공군기지도 무인기 공습을 받았다.

예멘 정부군은 후티 소행으로 추정되는 드론 공격으로 최소 30명이 숨지고 65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이란과 사우디의 대리전으로 평가받는 예멘 내전은 2014년 말 촉발된 이후 7년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

2015년에는 사우디와 미국 등이 예멘 내 이란의 영향력 확대를 막겠다며 개입해 분쟁이 본격화했다.

이 사태로 현재까지 13만명 이상이 숨졌으며 400만명이 넘는 난민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