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 아프간 대처 비판
미 해병대, SNS로 군수뇌부 비판한 장교 지휘권 박탈

미국 해병대 장교가 군 수뇌부의 아프가니스탄 사태 대처를 비판하는 영상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렸다가 지휘권을 박탈당했다.

28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미 해병대의 스튜어트 쉘러 중령은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상을 올리고 군 수뇌부에 아프간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라고 요구했다.

영상은 아프간 카불 공항에서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자살 폭탄 테러로 미 해병대원 등 미군 13명과 수많은 민간인 인명피해가 발생한 당일 올라왔다.

쉘러 중령은 영상에서 "미국의 아프간에 관한 외교정책에 불만과 경멸을 느낀다.

지난 20년간 헛되이 우리 병사들이 죽어갔는데 그 누구도 손을 들어 책임을 받아들이지 않고 '우리가 일을 그르쳐버렸다'고 말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군 수뇌부에 책임을 공개적으로 요구하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질 용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영상이 게시되자 미 해병대 사령부는 쉘러 중령의 지휘권을 박탈했다.

미 해병대 대변인 짐 스텐저 소령은 쉘러 중령이 지휘 능력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면서 "해병대 장교들이 지휘부에 동의하지 않는 의견들을 개진할 수 있는 포럼이 있다.

소셜미디어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미 해병대, SNS로 군수뇌부 비판한 장교 지휘권 박탈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