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동물 자연전파 또는 중국 실험실 유출사고"
중국 협조 필요…시간 더 가면 과학적 확인 불가능
중국, 바이든 불투명성 지적에 역공
"코로나19, 생물학무기는 아냐" 미 정보당국 석달 숙고 끝 결론(종합)

미 18개 정보기관이 공동으로 90일간 머리를 맞댄 끝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생물학 무기로 개발된 것은 아니라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다만 코로나19가 중국 우한의 연구소에서 만들어진 것인지, 아니면 바이러스에 감염된 동물로부터 인간에게 전염된 것인지에 관해서는 명확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국 국가정보국(DNI)은 코로나19 기원에 관한 보고서를 이번 주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보고한 뒤 핵심 내용을 공개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5월 미 정보기관들이 각종 자료를 검토한 뒤 코로나19 기원에 관한 보다 명확한 결론에 접근할 수 있도록 보고서를 작성할 것을 지시했다.

보고서 작성에는 90일간 미국 18개 정보기관이 참여했다.

공개된 주요 내용에 따르면 미 정보당국은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450만명가량의 목숨을 앗아간 코로나19가 생물학 무기로 개발됐을 가능성은 명확히 배제했다.

그러나 보고서 작성 배경이 된 코로나19 기원에 관해서는 연구소에서 유출된 것인지, 자연적으로 발생한 것인지 여전히 의견이 엇갈렸다.

"코로나19, 생물학무기는 아냐" 미 정보당국 석달 숙고 끝 결론(종합)

여러 정보기관은 코로나19가 바이러스에 감염된 동물에 대한 자연적 노출로 인간에게 옮겨졌을 것으로 판단하면서도, 이 같은 결론에 확실한 신뢰를 갖지는 못했다.

한 기관은 연구소와 관련한 사고로 인해 첫 번째 인간 감염자가 나왔을 것이라는데 어느 정도 자신감을 나타냈다.

보고서는 중국 정부의 협조 없이는 바이러스의 기원에 관한 결론에 도달하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바이든 대통령은 보고서 내용 공개 뒤 낸 성명에서 결정적 정보가 중국에 있지만 중국은 처음부터 국제조사단 등이 이 정보에 접근하는 것을 막았다면서, 계속해서 압박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은 지금까지도 투명성 요구를 거부하고 정보를 주지 않고 있다"며 "세계는 해답을 알아야 마땅하고 나는 이를 얻을 때까지 쉬지 않을 것이다.

책임성 있는 국가는 이런 종류의 책임을 회피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중국은 미국에 강하게 반발했다.

마자오쉬(馬朝旭)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중국중앙방송(CCTV) 인터뷰에서 미국이 철저한 정치 보고이자 허위 보고를 내놓고 성명으로 중국을 헐뜯었다면서 "중국은 단호히 반대하며 이미 미국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마 부부장은 "중국이 불투명하고 비협조적이라는 주장은 눈도 깜박이지 않고 거짓말을 하는 것"이라면서 오히려 미국이 불투명하고 비협조적이라고 맞받아쳤다.

이어 미국은 육군 데트릭 기지 등 생물 실험실에 대한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정치적인 기원 찾기는 출구가 없다는 것을 엄숙히 알린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글로벌 방역 협력을 파괴하는 행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미국 주재 중국 대사관은 웹사이트에서 "미국 정보기관의 보고서는 전혀 과학적이지 않고 신뢰도가 없다"면서 "대바구니로 물을 긷는 격"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보고서는 미국이 정치 조종의 잘못된 길로 갈수록 멀리 간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미국이 방역 실패의 책임에서 벗어나려고 '유죄추정'식으로 중국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사관은 "정치 농간과 유죄추정, 책임 전가에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올해 초 중국 우한을 방문했던 세계보건기구(WHO) 연구팀은 바이러스가 우한 시장에서 판매된 동물에서부터 퍼졌을 가능성이 크다는 결론을 내렸다.

반면 중국은 바이러스가 미국 데트릭 기지 실험실에서 유래했을 것이라는 근거 없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WHO 전문가 집단은 시간이 오래 지난 만큼 이제 곧 바이러스의 기원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증거를 수집하기가 생물학적으로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결정적인 조사를 수행할 기회의 창이 닫히고 있다"면서 연구자들과 각 정부가 신속히 연구를 수행할 것을 촉구했다.

"코로나19, 생물학무기는 아냐" 미 정보당국 석달 숙고 끝 결론(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