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화이자 정식승인 이틀만…"아직 80만 미접종"
미군 코로나 백신접종 의무화…美 국방장관 "즉각 맞으라" 명령

미국 국방부는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전군(全軍) 접종을 의무화한다고 밝혔다.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은 이날 "이 나라를 지키기 위해 건강하고 준비된 군이 필요하다"며 전군을 대상으로 즉각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하라고 명령했다.

미군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는 미 식품의약국(FDA)이 긴급 승인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지난 23일 정식 승인한 데 따른 것이다.

당시 정식 승인이 이뤄지자 오스틴 장관은 모든 군 요원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겠다면서 관련 지침을 내놓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오스틴 장관은 이날 "의료 전문가와 군 지휘부가 면밀히 검토한 결과 접종 의무화가 군을 보호하고 미국인을 보호하는 데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군 내 접종 의무화 백신은 18종으로 늘게 됐다.

미 국방부는 배치 지역에 따라 천연두, 간염, 독감 등 17종의 백신을 의무화하고 있다.

다만 국방부는 구체적인 접종 일정을 내놓지는 않았다.

이와 관련, 오스틴 장관은 각 군에 접종 이행 일정을 짜고 정기적으로 진행 상황을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오스틴 장관은 빨리 이행되길 기대하며, 이는 몇 달이 아닌 몇 주 내에 완료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미국의 현역 병력은 130만 명 이상이며, 주(州)방위군과 예비군은 약 80만 명이다.

지난 18일 기준으로 100만 명 이상의 현역·주방위군·예비군이 완전히 접종을 마쳤고, 24만5천여 명은 최소 1회 접종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아직 약 80만 명이 미접종 상태라고 보도했다.

문제는 전국에 산재해 매달 한 번 모여 훈련받는 주방위군이다.

군 관계자는 국방부가 현역과 주방위군, 예비군을 묶어서 통계를 내는 탓에 얼마나 많은 주방위군이 접종을 받았는지 구체적인 수치가 없다고 밝혔다.

미국에서 델타 변이 재확산으로 감염자와 사망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군도 마찬가지다.

지난 한 달간 군내 코로나19 사망자는 34명으로, 직전 달보다 36% 늘었다.

오스틴 장관은 "군의 접종이 생명을 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