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 건수가 안정 찾아가는것으로 보여"
WHO 사무총장. /사진=연합뉴스(XINHUA)

WHO 사무총장. /사진=연합뉴스(XINHUA)

세계보건기구가(WHO) 최근 약 두 달간 급격한 확산세를 보이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 건수가 안정을 찾아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24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WHO는 전날 발표한 코로나19 감염 상황 보고서에서 “지난주 전 세계 신규 확진자 수는 450만여 명, 사망자 수는 6만8000여 명을 기록했다”면서 “확진 440만여 명, 사망 6만6000여 명이던 전주 대비 소폭 감소에 그쳤다”라고 말했다.

WHO의 주간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 누적 확진자는 2억 1100만여 명, 누적 사망자는 440만여 명을 기록하고 있다. 이에 대해 WHO는 지난 6월 중순부터 이어진 폭증 끝에 신규 확진 면에서는 안정세를 찾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앞서 WHO는 지난 5월에도 글로벌 감염세가 안정기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지만 인도발 델타 변이 등의 확산으로 전세계에서 신규 확진자가 치솟는 등 몸살을 겪었다.

미국은 지난 한 주간 신규 확진자가 102만 명을 기록, 전주 대비 15%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고, 이란, 인도, 영국, 브라질 등이 그 뒤를 잇고 있다.

WHO에 따르면 동남아시아와 지중해 동부지역은 이제 확진자가 줄기 시작했고, 그 외 지역도 확산이 정체된 상황이다. 그러면서도 WHO는 일부 국가에서 고려하고 있는 ‘위드 코로나’(With Corona) 등 방역 완화 조치에 대해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수준과 우려 변이 확산 상황을 고려해 신중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