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도쿄전력 오늘 발표..평판피해 해소위해
해안 방류보다 오염수 희석 빨라…주변국 반발 거세질듯
"수산물값 떨어지면 정부가 즉시 구매" 방안도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해저터널 파서 1㎞ 앞바다에 방류한다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사고현장의 오염수를 해상 1㎞ 앞바다에 방류하기로 했다. 이 지역 농어민들의 평판피해를 줄이기 위한 대책이지만 주변국의 우려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25일 요미우리신문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주요 언론들에 따르면 도쿄전력홀딩스는 원전부지에서 해저터널을 뚫어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를 해상 1㎞ 앞바다에 방류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이날 해저방류 방안을 공식 발표하고, 이달 중 원자력규제위원회에 계획을 신청해 심사를 받을 계획이다.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해저터널 공사가 완료되는 2023년초부터 방류를 시작할 방침이다.

일본정부가 지난 4월 오염수의 해양방류를 정식 결정한 이후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원전부지 앞바다에 방류하는 방안과 해안선에서 일정 거리 이상 떨어진 해저에 방류하는 방안 2가지를 검토해 왔다.

해저터널을 이용해 해안에서 멀리 떨어진 해저에 오염수를 방류하기로 결정한 것은 후쿠시마 지역 농어민들이 입는 평판피해를 줄이기 위한 조치로 평가된다. 1㎞ 떨어진 해저에 오염수를 흘려보내면 바다에 확산되는 속도가 빨라져 오염물질도 보다 쉽게 희석된다는 설명이다.

아오모리현 롯카쇼무라의 사용후 핵연료 처리공장이 이미 설비 세척 작업 과정에서 흘러나온 액체폐기물을 안전성 기준에 따라 처리한 후 배관을 통해 3㎞ 앞바다에 흘려보내고 있다. 영국도 재처리시설에서 나오는 오염수를 2㎞ 앞바다에 방류한다.

도쿄전력은 현재 원전부지에서 발생한 오염수 127만t을 저장탱크 1050기에 보관하고 있다. 오염수에는 삼중수소(트리튬) 등 수십 종류의 방사성 물질이 포함돼 있다. 도쿄전력은 다핵종제거설비(ALPS) 등을 이용해 삼중수소 등 방사성 물질 대부분을 제거하고, 세계보건기구(WHO)의 음료수 기준을 밑도는 수치까지 바닷물로 희석한다는 방침이다.

한국을 포함해 원전을 운영하는 모든 국가가 기준치 이하의 삼중수소가 포함된 처리수를 바다에 방류하고 있다. 하지만 삼중수소는 ALPS로도 제거하지 못하기 때문에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이 우려하고 있다.

오염수를 1㎞ 해상에 흘려보내면 해류를 따라 주변국으로 확산하는 속도는 더 빨라질 수 있어 주변국의 반발도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현지 어민들도 여전히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강하게반대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의 해저방류 외에도 현지 농어민들의 평판 피해를 줄이기 위한 대책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일본 정부는 전날 국무회의를 열어 오염수 해양 방류로 수산물 가격이 하락하면 국가가 수산물을 사들이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오염수 대책 기금을 만들어 후쿠시마산 뿐 아니라 일본 전국의 수산물을 대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한편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다음달부터 오염수 해양 방류에 관한 안전성 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다. IAEA는 ALPS로 거른 오염수의 삼중수소 농도 측정과 해양 방출에 따른 환경영향 평가를 거쳐 안전성을 확인할 계획이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