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27일 잇따라 방문"…대서방 관계 개선 돌파구 마련 시도?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24~27일 나흘 동안 헝가리, 오스트리아, 이탈리아 등의 유럽국가들을 잇달아 방문한다고 러시아 외무부가 밝혔다.

외무부에 따르면 라브로프 장관은 시야르토 페테르 헝가리 외무장관의 초청으로 24일 부다페스트를 실무 방문한다.

러 외무, 헝가리·오스트리아·이탈리아 순방…"국제현안 논의"

라브로프 장관은 시야르토 장관과의 회담에서 양국 관계 현황 및 발전 전망과 함께 러시아 '스푸트니크 V' 백신의 헝가리 공급을 포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의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지난해 양국 교역은 코로나19 팬데믹 영향으로 25% 감소해 47억5천만 달러를 기록했으나, 올해 1~5월에는 35%의 증가세를 보였다.

양국 장관은 또 옛 소련이 건설한 헝가리 유일의 '팍스' 원전 원자로 추가 건설, 러시아 천연가스의 헝가리 공급 확대 등도 협의한다.

헝가리가 가입하고 있는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및 유럽연합(EU)과 러시아 관계, 우크라이나 분쟁 등 국제 현안에도 견해를 교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밖에 해외 주재 헝가리 대사들을 상대로 국제 현안에 대한 러시아의 입장을 주제로 연설도 할 예정이다.

두 나라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2019년 부다페스트를, 그 전해에는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가 모스크바를 각각 방문하는 등 밀접한 교류를 이어가고 있다.

시야르토 외무장관은 올해 1월과 6, 7월 잇따라 러시아를 방문했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어 25~26일에는 오스트리아를 찾아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 알렉산더 샬렌베르크 외무장관 등과 회담하고, 빈에 있는 국제원자력기구(IAEA) 본부도 방문할 계획이다.

또 26~27일에는 이탈리아를 방문해 루이지 디 마이오 외무장관과 아프가니스탄 사태, 러시아-EU·나토 관계, 우크라이나 분쟁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러시아-서방 관계가 냉전 이후 최악으로 평가받는 상황에서 진행되는 이번 순방은 상대적으로 러시아와 원만한 관계를 맺고 있는 유럽국가들과의 협력 강화를 통해 대서방 관계 개선을 위한 돌파구를 마련하려는 시도로 해석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