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능력 부족으로 역학조사 포기 상황
일본 도쿄 시내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걷고 있다. 사진=EPA

일본 도쿄 시내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걷고 있다. 사진=EPA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적극적 역학조사마저 포기한 탓에 감염자는 더욱 많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일본 내각관방의 집계를 인용해 이달 19일 기준 직전 일주일 동안 코로나19 검사 양성률이 도쿄도 23.3%, 가나가와현 34.8%를 기록했다고 23일 보도했다. 전국 평균은 16.4%였다.

양성률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들 가운데 양성 판정을 받은 이들의 비율을 나타내는 지표다.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 분과회는 양성률이 10% 이상인 경우 감염이 가장 심각한 '4단계'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는데, 이를 훌쩍 뛰어넘은 것이다. 양성률이 높으면 감염된 이들이 급증해 검사 수가 감염자 수를 따라가지 못하는 것으로 본다.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22일까지 일주일 동안 15만7532명(NHK 집계) 증가했다. 양성률이 높아진 것을 고려하면 검사 부족으로 인해 확진 판정을 받지 않은 감염자가 다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20일 도쿄도의 코로나19 모니터링 회의에서는 "검사가 필요한 이들에게 신속하게 대응하지 못하고 있을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고 오미 시게루 코로나19 대책 분과회 회장도 18일 중의원 내각위원회에 출석해 "보고된 것보다 감염자는 더 많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검사 부족 문제에 관한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일선 보건소가 적극적 역학조사를 사실상 포기한 것도 검사 부족의 이유로 꼽힌다.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도쿄, 사이타마현, 오사카부, 오키나와현 나하시 등에서는 확진자의 감염 경로나 밀접 접촉자를 파악하는 적극적 역학조사가 중단되는 추세에 있다.

나하 보건소의 경우 확진자가 급증한 지난달 하순부터 의료기관이나 집단 감염 등을 제외하면 확진자가 발생한 직장에 대한 조사를 중단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