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정책 효과적 접근법은 동맹과 조율…한국은 가장 중요한 동맹중 하나"
美국무부 "성 김 방한은 한미 대북 긴밀협력 의지 보여줘"(종합)

미국 국무부는 20일(현지시간) 성 김 대북특별대표의 방한을 알리며 "이번 방한은 대북 긴밀 협력에 대한 한미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성 김 대표가 21∼24일 방한 중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 고위 당국자들을 만나 한반도 상황을 논의하고 진전에 대한 긴밀한 조율을 계속할 것이라며 이렇게 전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언론 브리핑에서 김 대표의 방한 질문에 미국이 공동 목표인 한반도 비핵화 진전을 위한 공동 노력에서 동맹의 역할을 강조해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과 한국이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의 첫 해외 순방지가 된 점, 또 양국 정상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첫 백악관 대면 정상회담 파트너가 된 사례를 소개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국이 대북정책 검토 과정을 통해 가장 효과적인 접근법 중 하나가 동맹, 파트너들과 조율하고 조화를 이뤄 행동하는 것이라고 결정했다면서 "분명히 한국은 바로 그 가장 중요한 동맹 중 하나"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