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영국·호주 참여…미국의 동맹국 '안심 시키기' 행보
아프간 발뺀 미, 중국 견제구…태평양서 대대적 군사훈련

미국이 최근 2만5천명 규모의 해병대와 다른 해군 인력들을 투입해 서태평양에서 동맹국들과 대규모 군사훈련을 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J)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프가니스탄이 미군 철수와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의 재집권으로 대혼란에 빠진 가운데 외교적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중국을 겨냥한 행보라는 분석이 나온다.

WSJ에 따르면 미군의 이번 훈련에는 수십척의 함정과 잠수함이 동원됐으며 냉전 이후 최대 규모의 군사훈련 중 하나로 평가된다.

서태평양에 있는 섬들을 점령하고 통제하는 상황을 가정한 훈련으로 미국의 동맹국인 일본, 영국, 호주도 참여했다.

이와 관련,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8일 "여러분들은 우리가 전임 행정부들보다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와 인도-태평양에 더 많이 투자하는 것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대만이든, 이스라엘이든 우리의 파트너들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WSJ은 미국이 20년 전 아프간을 침공한 이후 군사 정책의 초점이 변화한 것을 보여준다고 해석했다.

또 중국의 영토적 야망에 대응하고 미국의 동맹국들을 안심시키려는 의도를 담고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아프간 사태는 큰 틀에서 미국 대외전략의 변화를 반영한다는 관측이 많다.

미국이 중동 내 전력을 줄인 뒤 태평양 등 다른 지역에 더 집중할 여력이 커질 수 있다는 얘기다.

하지만 탈레반의 아프간 재집권은 미국의 동맹국들 사이에서 미군의 철수 개연성 등 의구심을 키웠다.

이에 미국 정부는 동맹국들을 안심시키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미 ABC 방송과 인터뷰에서 "(아프간과) 대만, 한국,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이에는 근본적 차이가 있다"며 한국, 유럽 등에서 미군을 계속 주둔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중국은 아프간 사태를 계기로 중동 내 영향력 확대를 모색하는 분위기다.

자이쥔(翟雋) 중국 중동특사는 지난 17일 중동 지역의 전직 관료들과 학자들이 참석한 인터넷 화상회의에서 왕이(王毅)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이 올해 중동을 두 차례 순방했다는 점을 강조하고 "이는 국제 정의를 수호하고 갈등과 긴장을 해결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중국은 미국에 밀착한 대만을 압박 공세를 강화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19일 사설에서 미국이 대만을 포기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