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미국에 "북한과 대화 원하면 긴장고조 피해야"

중국과 러시아가 미국을 향해 북한과 대화하려면 긴장을 고조시켜서는 안 된다는 기존 입장을 강조했다.

19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류샤오밍(劉曉明) 중국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안드레이 데니소프 중국 주재 러시아 대사는 전날 만나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류 대표와 데니소프 대사는 미국이 북한과 대화 재개를 원한다면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는 어떠한 행동도 피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또 현재의 교착 상태를 타개하고 대화 협상에 유리한 조건을 마련하기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의 가역 조항을 가동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안보리 결의의 대북제재 가역 조항은 일단 대북 제재를 완화 또는 해제한 뒤 북한의 안보리 결의 위반 조치가 있을 때 다시 제재를 가하는 것을 말한다.

앞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지난 6일 화상으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 회의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뒤 "미국이 진정으로 북한 측과 대화를 재개하고자 한다면 긴장 고조로 이어질 수 있는 조치를 취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