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워드로스 WTO 사무총장 "얀센 백신, 아프리카에 우선 할당해야"
'아프리카도 부족한데'…남아공 생산 얀센 백신 유럽행 논란

아프리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이 턱없이 부족한 가운데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생산되는 얀센 백신이 유럽으로 수출돼 논란이 불거졌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아프라 보건 활동가들은 미국 존슨앤드존슨(J&J)사가 남아공 제조 얀센 백신을 유럽으로 수출하는 것을 강력하게 질타했다.

이미 유럽에선 백신 접종이 광범위하게 이뤄졌고 일부 국가는 더 궁핍한 나라에 백신 기증까지 하는 상황인 만큼, 남아공 생산분은 백신 부족 사태를 겪는 아프리카에서 소진해야 한다는 게 이들의 생각이다.

아프리카 대륙 13억 인구 가운데 백신 접종을 마친 경우는 현재 3% 미만일 정도로 백신이 절대 부족한 상황이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는 남아공 그케베라(옛 포트엘리자베스)시에서 아스펜 제약이 생산하는 얀센 백신 수백만 회분이 유럽으로 수출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남아공 활동가들은 17일 남아공 정부에 J&J 등 백신 제조사와의 계약 관계를 전면 공개하라면서 응하지 않을 경우 정보공개 소송에 들어가겠다고 위협했다.

NYT 보도에 따르면 남아공 정부는 J&J의 백신 수출을 금지하는 방안을 유예하기로 합의했다.

남아공 제약사 아스펜은 얀센 백신 성분을 배합해 약병에 넣고 포장하는 제조 계약을 J&J와 체결했다.

이는 아프리카 내 첫 코로나19 백신 생산 협정으로 아프리카연합(AU)과 남아공 정부는 아프리카 내 백신 보급 증진 책이라며 환영한 바 있다.

아스펜 공장은 연간 얀센 백신 2억2천만 회분 정도를 생산할 수 있다.

남아공은 얀센 백신으로 210만 명가량을 접종하고 3천100만 회분을 구매했는데, 이 물량은 남아공과 다른 공장에서 생산된 것이다.

그간 얀센 백신 배포는 배달 혼란으로 지연돼 왔다.

남아공은 얀센 백신 외에 화이자 백신도 활용하고 있다.

남아공 인구의 7% 정도가 2회차까지 접종을 했고 9%는 한 차례만 접종했다.

남아공 전체적으로 최소 한 차례 이상 접종한 경우는 970만 명이다.

최근 하루 접종량은 20만 회 분 정도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J&J가 신속히 자신들의 백신 공급을 아프리카에 우선할 것을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