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지르며 도움 요청했지만 소용 없어
옷 찢어질 정도로 밀고 당겨, 금품 갈취도
파키스탄 한 공연을 찾은 여성이 수백명의 남성에 둘러싸여 봉변을 당했다. /사진=@Major Surendra Poonia 트위터

파키스탄 한 공연을 찾은 여성이 수백명의 남성에 둘러싸여 봉변을 당했다. /사진=@Major Surendra Poonia 트위터

파키스탄의 한 공원에서 여성 1명이 수백명의 남성에게 둘러싸인 채 폭행을 당하고 장신구를 빼앗기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17일(현지시각) 파키스탄 현지 매체 데일리파키스탄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파키스탄 북동부 펀자브주 라호르에 위치한 그레이터이크발공원에서 파키스탄 독립기념일을 맞아 수백명의 사람들이 모인 가운데 한 여성이 남성들에게 폭행 당하고 장신구를 빼앗겼다.

이 여성은 친구 6명과 함께 영상 촬영을 위해 해당 공원을 찾았다가 봉변을 당했다. 폭행 당시 상황을 포착한 영상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

영상 속 여성은 수많은 남성들에게 붙잡혀 이리저리 속수무책으로 휩쓸린다. 해당 여성이 소리를 지르며 도움을 요청하지만 남성들은 여성들 들어올려 옮기는 등 행동을 멈추지 않는다. 한 남성이 여성의 신발을 벗겨 집어던지는 모습도 포착됐다.
/사진=@Major Surendra Poonia 트위터

/사진=@Major Surendra Poonia 트위터

피해 여성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당시 300~400명 정도의 남성들이 있었다. 여러 명이 나를 도와주려고 했지만 나는 계속 공중으로 던져졌다"면서 "그들은 내 몸을 더듬었고 옷이 찢어질 정도로 밀고 당겼다"고 말했다.

또 귀걸이와 반지를 갈취 당했고, 친구들 중 한명도 휴대전화와 현금을 강제로 빼앗긴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여성에 대한 폭력, 절도, 불법 집회 등의 혐의로 신원 미상의 수백명 남성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고, 파키스탄 국회 야당 의장 빌라왈 부토 자르다리는 트위터를 통해 "이 사건은 모든 파키스탄인을 수치스럽게 한다"면서 "책임 있는 자들은 모두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영상을 트위터에 올린 네티즌은 "상상을 초월하는 충격이다. 파키스탄에서 400명의 남성이 틱톡커 소녀의 옷감을 더듬고 두들기고 찢는다"면서 "이 독수리들은 탈레반과 다름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도 "이 모든 살마들은 인간이 아니라 인간의 옷을 입은 야수들"이라고 비판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