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리브해 빈국 아이티, 국제사회 도움 잇따라
지진 생존자 수색 계속하는 아이티 / 사진=EPA

지진 생존자 수색 계속하는 아이티 / 사진=EPA

아이티에서 발생한 강진으로 인한 현지 사망자 수가 2000명에 육박했다.

17일(현지시간) 아이티 재난당국은 지난 14일 오전 발생한 규모 7.2 지진의 사망자가 1941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부상자는 9915명으로 집계돘다.

수도 포르토프랭스 서쪽 125㎞ 지점에서 발생한 이번 지진으로 남서부 도시 레카이, 제레미 등을 중심으로 완전히 부서지거나 망가진 집도 3만7000채 이상이다.

시간이 흐르면서 생존자를 발견할 가능성은 점점 희박해지는 반면 잔해 속에서 수습되지 못한 시신이 여전히 많아 사망자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사상자 수는 미국 국제개발처(USAID) 기준 2010년 대지진 사망자 수인 30만 명(추정)에 비해서는 훨씬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피해 지역의 잔해 더미 속엔 대피할 겨를도 없이 무너진 건물에 깔린 이들의 시신이 속속 발견되고 있다. 이에 로이터 통신은 “먼지 냄새와 시신이 부패하는 냄새가 공기 중에 퍼져있다”고 보도했다.

설상가상 16일 밤과 17일 오전 사이 아이티에는 열대성 폭풍 그레이스가 몰고 온 많은 비가 쏟아졌다. 일부 지역엔 홍수가 발생했고, 지진 구조작업도 잠시 중단됐다.

유니세프는 어린이 54만명을 포함해 120만명의 아이티 국민이 이번 지진의 피해를 봤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우리 정부가 아이티에 100만달러를 지원하는 등 각국에서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카리브해 극빈국 아이티에선 2010년 대지진과 2016년 허리케인 매슈 때에도 수많은 사상자와 이재민이 나오고 있다. 당시에도 국제사회에서 지원이 밀려들었지만, 아이티 국민은 지원금이 제대로 분배되지 않았다고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지난달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이 암살당한 후 대신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아리엘 앙리 총리는 2010년과 같은 일을 반복하지 않겠다며, 국제사회의 인도적 지원을 제대로 분배하겠다고 약속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