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본 전투기 등 대응 출격 여부 안 알려져
"러시아 전략폭격기 2대, 동해 상공서 9시간 훈련 비행"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러시아 전략폭격기 2대가 동해 상공에서 정례 훈련 비행을 했다고 러시아 국방부가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국방부는 이날 전략폭격기 투폴례프(Tu)-95MS 2대가 수호이(Su)-35 전투기들의 호위를 받으며 약 9시간 동안 동해 상공을 정례 비행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비행 항로 등은 언급하지 않았다.

한국이나 일본 전투기들이 대응 출격했는지 여부도 알려지지 않았다.

러시아 국방부는 "장거리 항공단 승조원들은 북극, 북대서양, 흑해, 발트해, 태평양 등의 공해 상공에서 주기적으로 비행을 하고 있다"면서 "러시아 공중우주군 항공기들의 모든 비행은 공중 이용에 관한 국제 규정을 철저히 준수하는 가운데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Tu-95MS는 Tu-160과 함께 러시아 항공 핵전력의 중추를 이루는 폭격기들이다.

적 후방 깊숙이 침투해 핵무기와 재래식 무기로 중요 목표물을 타격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러시아는 근년 들어 전략폭격기들을 동원해 동해 등에서 수시로 장시간의 훈련 비행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 2019년 10월엔 Tu-95MS 2대, Su-35S 전투기 3대, A-50 장거리 조기 경계관제기 등 러시아 군용기 6대가 동해와 서해, 동중국해 등에서 훈련 비행을 했다.

이 과정에서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3시간가량 진입해 우리 공군 전투기 10여 대가 대응 출격한 바 있다.

또 같은 해 7월에는 러시아 군용기들이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7분간 침범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러시아는 그러나 당시 한국 영공 침범 사실을 인정하지 않았다.

러시아는 또 한국이 설정한 KADIZ가 국제법상 근거가 없다며, 이에 대한 한국의 통제권도 인정하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