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 출신 모델 비다 /사진=SNS

아프가니스탄 출신 모델 비다 /사진=SNS

아프가니스탄 출신 모델 비다가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의 손에 넘어간 모국을 걱정하며 국제사회에 도움을 요청했다.

비다는 17일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현재 아프가니스탄 상황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아프가니스탄에서 태어나 현재는 미국 국적이라고 밝힌 비다는 "이모들이나 사촌들이 다 아프가니스탄에 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금 아프가니스탄을 보면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아무것도 못 한다. 그냥 집에 가만히 있다. 희망이 거의 없어지는 느낌"이라고 전했다.

비다는 탈레반이 '히잡만 쓰면 여성들도 개방적으로 바깥 활동을 할 수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절대 믿을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지금 여자가 아무것도 못 한다. 내가 아는 사촌동생들이 집 밖으로 못 나온다"며 "돈을 벌 수도 없고, 밥도 어떻게 먹어야 할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비다는 "거꾸로 가는 나라 같다. 탈레반 말대로 히잡을 쓰면 괜찮다는 말 절대 믿을 수 없다. 시골에서는 12살 여자를 탈레반한테 결혼시킨다. 그렇게 힘들게 만드는 사람들이 어떻게 여자를 더 도와줄 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비다는 결국 탈레반이 이전 모습대로 아프간을 통치할 것이라 봤다. 뉴스에서 눈을 못 떼고 있다는 그는 "마음이 아파서 사진도 제대로 못 본다"면서 미국에 있는 어머니를 통해 종종 아프간의 소식을 전해 듣고 있지만 이마저도 연락이 거의 안 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방송 이후 비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아프가니스탄의 상황에 대해 알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아프가니스탄은 미군 철수 이후 3개월 만에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에 점령된 상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