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레반 카불 포위하자 아프간 대통령
막대한 현금 갖고 국외로 탈출
아슈라프 가니(왼쪽) 아프가니스탄 대통령과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아슈라프 가니(왼쪽) 아프가니스탄 대통령과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 정권을 재장악하면서 수도 카불에서는 긴장감이 감돌고 있는 가운데 아슈라프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72)이 막대한 현금을 갖고 아프가니스탄을 탈출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16일(현지 시각)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주아프간 러시아대사관 대변인인 니키타 이센코는 "(전날) 정부가 붕괴할 때 가니는 돈으로 가득한 차 4대와 함께 탈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센코 대변인은 "돈을 (탈출용) 헬기에 실으려 했는데 모두 들어가지 못해 일부는 활주로에 남겨둬야 했다"고 전했다.

실제 가니 대통령은 탈레반이 전국을 장악한 후 카불마저 포위하고 진입하려 하자 부인과 참모진을 데리고 국외로 급히 도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행선지는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인 것으로 밝혀졌다.

가니 대통령은 도피 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탈레반은 카불을 공격해 나를 타도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며 "학살을 막기 위해 떠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아프가니스탄 국제 공항의 상황/출처=트위터

아프가니스탄 국제 공항의 상황/출처=트위터

현재 카불 국제공항과 인근 도로는 마비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외신에 따르면 탈레반이 예상보다 빨리 정권을 장악하자 카불 시민들은 서둘러 아프가니스탄을 빠져나가기 위해 출국 행렬에 나섰다.

이날 카불 국제공항에는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한 누리꾼이 공개한 영상에서는 시민들이 비행기에 먼저 올라타기 위해 비행기 탑승구에 매달려 있다.

시민들이 비행기에 태워달라며 활주로까지 장악하자 공항 운영 자체가 마비됐다는 게 외신의 전언이다. 이에 미군이 이들을 활주로에서 쫓아내기 위해 경고 사격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가니 대통령은 문화인류학 학자 출신으로 세계은행 등에서 근무한 경제 분야 전문가다. 지난 2001년 9·11 테러 이후 미국에 의해 탈레반 정권이 축출되자 귀국해 재무부 장관을 맡았다. 그는 아프간의 개혁을 주도했으며 2019년 재선에 성공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