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한미 동맹을 '지역안보의 기둥'에 포함시키려 해"
中전문가 "한미연합훈련, 인도태평양 전체에 해 끼칠 수도"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최근 한미연합훈련 반대 입장을 공개적으로 표명한 데 이어 중국 매체도 전문가를 인용해 훈련 반대론을 펴고 나섰다.

중국국제문제연구원 양시위(楊希雨) 연구원은 지난 10일 관영 환구시보의 소셜미디어 계정 부이다오(補壹刀)에 실린 인터뷰에서 한미연합훈련이 결국에는 동아시아는 물론 인도·태평양 전체에 해로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양 연구원은 우선 "한미연합훈련의 강화는 남북한을 안보 곤경에 더욱 깊이 빠뜨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은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도움이 되는지 아닌지에 따라 판단을 내려왔다"면서 "한반도 정세가 다소 완화할 조짐이 나타났는데 한미 군사훈련은 모처럼 조성된 화해 분위기를 깨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 연구원은 남북이 군사상 경쟁적으로 투입을 늘릴수록 더 불안해지는 '안보 패러독스'에 빠져있다면서 상호 신뢰를 높이는 조치가 있어야만 이런 패러독스에서 벗어날 수 있고 말했다.

그는 한미연합훈련이 일본과 미국의 연합훈련과는 달리 제3자를 겨냥한 것이 아니며 한국의 주권 범위 내에서 이뤄진다면서도 한반도를 넘어 동아시아와 인도·태평양 정세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하는 중국의 속내를 드러냈다.

그는 "우리가 한미군사훈련을 반대하는 이유에는 미국이 훈련을 고집하는 배후에는 미국이 한미동맹을 확대하거나 이른바 '지역 안보의 기둥'으로 포함하려 하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그렇게 되면 연합훈련을 포함한 한미 간의 상호 접촉은 동아시아는 물론 인도·태평양 전체 차원의 위해성을 갖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것들을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한다면서 "한미연합훈련을 우리가 단호히 반대해야 할 이유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왕이 부장은 지난 6일 화상으로 진행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서 "한미 합동군사훈련은 현재의 형세 아래에서 건설성을 결여한 것"이라며 북한이 수년간 핵실험과 장거리 탄도미사일 실험을 중단했으니 대화 재개 분위기 조성을 위해 대북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국 외교부는 "한미연합훈련은 방어적 성격의 연례 훈련으로, 한미 양국이 동맹 차원에서 결정할 사안"이라고 응수했다.

한미연합훈련을 놓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과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이 잇달아 비난 담화를 내놔 남북 관계는 경색에 빠졌다.

남북 연락채널은 전격 복원 2주만에 다시 불통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